이웃 마을 가난한 자를 돌보라

최고급 티백 마로단차 출시 마로다연 법진l승인2021.05.25l수정2021.05.25 18:5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지난 봄에 많은 분들이 참여한 펀딩으로 실행에 옮긴 고급티백 < 마로단차> 포장 디자인 작업이 마무리 되었다. 고급티백마로단차 포장디자인.

어제 오늘 종일 비가내려 참 고맙다. 봄 한 철 차 살림 끝나니 남새밭에 심은 푸성귀를 돌봐야 할 일이 기다리고 있다. 한달 전에 심은 고추와 옥수수, 오이, 가지, 호박 모종에 밑 거름을 했다. 빠꾹이는 종일 비가 내리는 숲 속에서 처연하게도 울어 쌓는다. 지난 봄에 많은 분들이 참여한 펀딩으로 실행에 옮긴 고급티백 < 마로단차> 포장 디자인 작업이 마무리 되었다고 연락이 왔다. 다음 주면 완제품이 나온다. 나에게 40년 전 차를 처음 마시게 해 준 어른스님께 소식을 전했다.

나 만큼이나 좋아하신다. 차를 만들고 연구한 자료를 기록으로 남기라는 조언을 하셨다. 따로 기록이라고 남긴것은 없지만 들숨 날숨으로 들이쉬는 숨 처럼 차의 기록은 나에게 그런 것이다. 기업에서도 해 낸 적 없는 고급형 티백 차, 그것도 우리나라 우리 땅에서 자란 순수 찻잎으로 만든 개별포장 티백차를 만들었다는 점이 뿌듯하다. 이런 인연으로 더 많은 사람들이 차와 더불어 건강한 마음과 건강한 삶을 할 수 있다면 하는 간절한 마음이다.

▲ 고급티백 마로단차는 차를 좋아하는 각계각층의 사람들의 펀등으로 조성된 기금으로 제작한 최초의 차로 기록된다. 마로단차 겉포장지.

삶이란 긴 여행이다. 생각 했던 대로 계획 했던 대로 이루어지는 것은 없다. 눈 앞에 주어진 일이 가장 소중하다는 일이라는 것을 나이를 먹으면서 더 알아차린다. 때로는 슬픈 일로, 때로는 고맙고 아름다운 일로, 때로는 황당한 말도 이해도 하기 어려운 일로 내게 온다. 모두가 가르침이라는걸 알게 된다. 그래서 한걸음 한 걸음이 더 소중하다는 것을 알게 한다.

사는 것이 살아 가는 것이 누구에게나 녹녹하지 않다. 평생 살아 온 시간 중에 3분의 2를 차와 함께 나를 찾아 여행 했다. 그 여행은 수행의 길이었다. 나를 찾아 나 선 여행 길에 차가 있었던 것이다. 그래서 차가 고마운 것이다. 찻자리에서 지켜보는 들숨 날숨은 한 올 한올 나를 점검한다. 긴 호흡하는 시간이다.긴 치유 시간이다. 어떤 이가 물었다.

“내가 더 예뻐 ?. 꽃이 더 예뻐 ?”

꽃도 너도 차 만큼은 예쁘지 못하다. 오래전 카톨릭 교황이 선종 했다는 소식을 접했다. 교황이 남겼다는 말씀이 텔레비전에서 자막으로 흘렀다. 다는 기억 못하지만 글귀가 마음에 박혀 나에게 그 어떤 교훈 보다 큰 가르침이 된 내용이 되었다.

“부자나라 미국이 부자라서 싫어 하는것이 아니라. 이웃 나사렛 마을 가난 한 사람을 돌아 보지 않아서다.”

그 말이 뇌리에 꽂혔다. 차인 이라고 자처하고 온갖 고고한 표정을 지니고 다니는 사람들이 나에게 그렇게 비칠 때도 있다. 나눔보다 아름다운 일이 어디 있겠는가. 2012년에 다녀가고 소식 없었던 그녀의 소식을 하필 부처님 오신 날 듣게 되었다. 간암으로 세상을 떠났다고 한다. 환한 미소를 가진 그녀가 보내 준 선물을 다시 꺼집어 내 본다. 그녀가 보내 준 선물이 가난한 여인 난타가 부처님 전에 밝힌 빈자의 등불처럼 내 마음을 밝혀준다. 차 한 잔의 인연은 한잎 한잎 찻잎처럼 소중하고 고마운 인연이다.

그대 부디 평안한 세상에서 고이 잠드소서 기도하는 아침이다.

 

 


마로다연 법진  teac2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 차와문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로다연 법진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종로구 계동길 103- 4번지 3층  |  대표전화 : 070-7761-7208  |  팩스 : 0505-115-7208
등록번호 : 서울, 아03665  |  등록일 : 2015.3.30  |  발행인 : 이상균  |  편집인 : 이상균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상균
Copyright © 2022 뉴스 차와문화.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