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유하지 않은 자의 즐거움

차 팔아 마로다연 축제 개최 마로다연 법진l승인2019.04.26l수정2019.04.26 12:3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차를 덖고 연구하고 차를 마시면서 찻 그릇에는 관심을 두지 않고 지내왔다. 그렇다고 좋고 아름다운 것을 볼 줄 모르는 까막눈은 아니었다. 다만 형편에 맞게 살아가는 것이었다. 내가 차려 놓은 찻자리에서만 사람들을 맞이하고 바깥에 나가서 차를 마실 일이 전무후무 하던 시절 우연히 어느 스님의 차실을 들리게 되었다. 그 스님은 은다관으로만 차를 마셨다. 물론 나에게도 은 다관이 하나 있었다. 잘 사용하지 않았다. 떠도는 헛 소문(?) 때문이다.

그 스님 덕분에 분에 넘치는 은 다관을 가지게 되었지만 호사를 누리는 듯하여 사용하지 않고 장롱 속에 숨겨두고 가끔 끄집어 내서 자랑했다. 그러나 이제 생각이 바뀌었다. 차를 마실 때 은 다관에 마신다. 모든 차가 순화 되어 부드러워지기 때문이다. 그러나 내가 만든 차를 시음 하려고 일부러 찾아오는 분에게는 도자기 다관에 우려 낸다. 그대로의 차 맛을 보여주고 싶기 때문이다.

2017년 여름 제주 아트페어에 참여했다. 은공예 명장 홍재만 작가의 은 다관을 들고 나갔다. 은 숙우에 맥주를 부어 맛이 어떻게 변할까 테스트 하다가 놀라운 변화를 발견했다. 맥주 특유의 냄새가 사라지고 깨끗한 맛으로 변했다. 나는 작가에게 맥주나 와인을 마실 수 도 있게 잔을 만들어 보라고 주문했다. 또한 중국 공춘호 다관을 만들 수 있냐며 작가에게 주문 했다. 그렇게 해서 세상 밖으로 나온 것이 바로 은 공춘호다.

은으로 된 맥주잔은 디자인이 따로 특별하지 않고 간결하게 두 종류를 내가 공장 쫒아 다니면서 만들어졌다. 공춘호와 은 맥주잔 그리고 은 찻사발등을 들고 아트페어에 나갔다. 우리 부스는 방송인 허수경씨와 함께 매스컴을 탔고 은 찻사발은 제주도에서 활동하는 이왈종 화백이 구입해 갔다. 또한 맥주잔은 차를 즐겨 마시는 선생님이 한 세트를 구입해 갔다. 그런데 내가 너무 좋아하는 공춘호는 가격 때문인지 구매하려는 사람이 없었다. 이번에 차를 배우며 함께 덖었던 청년회장 건우군이 느닷없이 스님 할부로 갚아도 되요.? 누구라고 못 주겠나 싶어 흔쾌히 승락했다. 아직 작가에게는 허락도 안 받고 내 맘대로 결정한 것이다. 좋은 작품을 제대로 사용 할 줄 아는 사람이 품고 가서 참 좋다.

아주 오래전 하동요 후암 정웅기 도예가가 만든 물 항아리는 내가 십여년을 들락거리는 동안에 흠모했다. 그리고 주인을 만나 떠났는데 아직도 내 마음에 남아 내 것이 된 것 처럼 존재한다. 은공춘호도 이미 내 마음에 남아 있으니 내 것이나 다름 없다. 옛 어른스님이 절집 살림살이가 어려워 문전옥답을 팔았다. 그 좋은 문전옥답을 파냐고 상좌들이 난리를 했다. 그때 어른 스님은 " 아니 돈도 생기고 논도 도망 안가고 눈만 뜨면 쳐다 볼 수도 있는데 뭐가 불만이냐." 했던 것처럼 내가 누리는 것은 꼭 소유하지 않더라도 가슴에 남아있으면 세상 모든 것이 내 것이라는 생각이다. 사람들이 성북동 마로다연을 두고 왔을 때도 그렇게 야단을 했다. 나는 " 유럽 여행 갔을 때 들고 간 돈으로 유럽을 통째로 들고왔냐? " 나는 여행을 했을 뿐인데 거꾸로 바라보는 사람들이 아우성이다. 요즘도 마로다연제 축제를 연다고 하니 옆에서 난리다. 왜 아무런 수입도 안 생기는 축제에 땀흘려 만든 차를 판 돈을 그렇게 쓰냐고...

나는 말한다.

“이 산골짜기에 누가 못난 나를 찾아 주겠는가. 법력이 있어 찾아 주겠는가. 돈이 있어 찾아 주겠는가, 권력과 명예가 있어 찾아 주겠는가. 이렇게 차 쇼라도 한번 부려 봐야지"


마로다연 법진  teac2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 차와문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로다연 법진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종로구 계동길 103- 4번지 3층  |  대표전화 : 070-7761-7208  |  팩스 : 0505-115-7208
등록번호 : 서울, 아03665  |  등록일 : 2015.3.30  |  발행인 : 남정숙  |  편집인 : 남정숙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상균
Copyright © 2019 뉴스 차와문화.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