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요 개인전 ‘刘星 백자전’

갤러리 일지 2월 12일까지 이능화 기자l승인2023.01.28l수정2023.01.28 16:3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두 번의 거친 불길에 살아남아야 하고, 그 불길 속에서 단 한 점의 티끌도 허용하지 않는 백자의 다양한 세계를 보여주고 있는 유성요의 첫 개인전이 오는 2월 12일까지 갤러리 일지에서 열린다. 유성요 유성 작가는 숨어있는 고수이다. 15세부터 시작한 도예 작업을 꾸준히 이어오고 있지만, 그에 관한 이야기를 찾기는 쉽지 않다. 안성에서의 작업 이외에 외부 일정을 하지 않는 유성 작가의 이번 전시가 첫 개인전이라는 것도 그 이유이며, 그래서 이번 작가의 첫 나들이가 더없이 반가운 일이다.

도예고등학교에서 분청을 배우고 있던 어느 날, 경복궁에서 ‘달항아리전’을 보고 이거다 싶었다고 한다. 그때부터 지금까지 그는 백자의 아름다움에 취해서 살고 있다. 그렇다고 옛것을 복원하는 것은 아니다. 고졸한 맛을 살리기보다는 옛 전통을 바탕으로 현대적인 감성을 살리려기 위해 부단한 노력을 하고 있다. 그가 유성요란 이름으로 본격적으로 세상에 나온 것은 20대 후반. 백자로 들어서면서 차도구를 시작하여 20대 후반 그는 ‘유성요’로 세상에 나오기 시작했다.

그의 작품에서 묻어나오는 다양한 디자인과 섬세하고 단정한 선은 아마도 대목장을 했던 아버지의 유전적인 특징을 물려받은 것이 아닐까 한다. 특히 이번 전시에 선보이는 백자 소반은 이런 작가의 특징을 그대로 담아내고 있다. 다양한 화기와 차도구, 작가가 사랑하는 동물의 모습이 투영된 개완과 향꽂이, 대형 오브제도 선보일 예정이다.

오브제중 특별히 눈에 띄는 것은 백자로 재창조해낸 ‘마징가 Z’. 마치 실물을 본듯한 느낌을 주는 ‘마징가Z’는 대중들과 조우하려는 작가 특유의 재기발랄함이다. 휴무일은 월요일이고 오후 12시부터 7시까지 관람이 가능하다. 전시 기간 동안 유성요의 화기에 계절의 꽃을 담는 워크샵이 2월 5일에 있으며, 작가와의 만남도 예정 되어 있다. 갤러리 일지 서울시 종로구 윤보선길 38. 02 732 2666.

 


이능화 기자  teac2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 차와문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능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종로구 계동길 103- 4번지 3층  |  대표전화 : 070-7761-7208  |  팩스 : 0505-115-7208
등록번호 : 서울, 아03665  |  등록일 : 2015.3.30  |  발행인 : 이상균  |  편집인 : 이상균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상균
Copyright © 2023 뉴스 차와문화.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