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낙균 금속공예 다기전

갤러리 단디 10월 24일까지 윤미연 기자l승인2017.10.20l수정2017.10.20 17:4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성낙균 금속공예전이 오는 10월 24일까지 서울 인사동 갤러리 단디에서 열린다. 이번 전시에서는 주로 동 다기 작품을 선보이고 있으며 금속공예의 단조, 제물땜, 누금기법 등 45년간의 작업 노하우를 보여주는 작품들이 주를 이루고 있다. 또한 금속공예 기법 중 현재는 구사하는 이가 없는 누금기법을 지금까지 작업하고 있어 더욱 각광을 받고 있다. 누금기법이란 정밀한 기계의 스프링으로 활용되는 인동 선에 약 1100℃에 열을 가하면 구체를 형성하는 기법을 뜻한다. 이와 같이 이번 성낙균 다기전에서는 현재는 보기 힘든 기법들의 향연과 우리나라의 산하를 다기 표면에 담은 작품들을 접할 수 있다. 칠순이라는 숫자에도 계속 되는 금속과 다기에 대한 연구를 통하여 오랜 세월 그의 노력과 감동을 엿볼 수 있다. 성낙균 선생은 홍익공업 전문대학 공예학과 시절부터 출품한 공모전에서 입상하며 주목받았다. 이후 1971년부터 하나공방을 운영하며 수공예 생활용품을 제작함으로써 작품생활을 이어왔다.


윤미연 기자  teac2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 차와문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미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종로구 계동길 103- 4번지 3층  |  대표전화 : 070-7761-7208  |  팩스 : 0505-115-7208
등록번호 : 서울, 아03665  |  등록일 : 2015.3.30  |  발행인 : 이상균  |  편집인 : 이상균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상균
Copyright © 2022 뉴스 차와문화.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