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차인연합회 신운학 고문 별세

우리차문화 보급운동 펼친 1세대 다인 이능화 기자l승인2023.02.16l수정2023.02.16 16:4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우리차문화운동을 국내외에 펼친 1세대 다인인 한국차인연합회 신운학고문이 지난 15일 별세했다.

한국차인연합회 신운학고문이 지난 15일 별세했다. 1937년 일본 오사카에서 태어난 신운학 고문은 1967년 한국에 정착한 후 차 문화 운동을 시작했다. 1968년 녹차우려마시기와 다도기초실기보급 및 전통차 보급을 시도했고, 한·일 국교 정상화가 시작될 무렵 한·일 친선 차 문화 교류를 추진하기도 했다. 일본다도 유파 중 하나인 우라센케(裏千家)에서 정식 다도를 배운 다인인 신고문은 1971년 이방자 여사의 초대로 창덕궁 낙선재에서 차회(茶會)를 개최한 후 본격적으로 한국차문화를 연구보급하기 시작했다. 1982년 서울 종로구 안국동에 화정다례원을 열어 전문 차인을 양성하고, 말차법을 연구해 직접 시연하는 등 우리나라 말차 개발과 보급에 크게 힘썼다. 신 고문은 또한 일본을 비롯한 미국, 대만, 중국, 영국 등 해외 차 관련 행사에 꾸준히 참석, 한국 다례시연과 다도법을 기획 발표하는 등 우리나라의 차문화를 해외에 알리는데 힘써왔다. 제21회 초의상을 수상했으며 저서로는 『나의 차생활 50년』이 있다. 발인은 오는 17일 고대안암병원에서 열린다.

 


이능화 기자  teac2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 차와문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능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종로구 계동길 103- 4번지 3층  |  대표전화 : 070-7761-7208  |  팩스 : 0505-115-7208
등록번호 : 서울, 아03665  |  등록일 : 2015.3.30  |  발행인 : 이상균  |  편집인 : 이상균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상균
Copyright © 2023 뉴스 차와문화.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