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차의 진실을 들추다

『한국 차의 진실』최성민 지음 이능화 기자l승인2023.01.16l수정2023.01.16 15:4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정체성 혼돈 속에 추락하고 있는 한국 차와 전통 차문화의 위상 회복에 생기를 불어넣는 책이 나왔다. 『한국 차의 진실』은 ‘한국 차 삼현(三賢 : 한재·다산·초의)이 구축한 전통 제다·다도의 탁월한 정체성’이라는 부제가 보여주듯이 한국 차와 차문화 부활의 답을 한재 이목, 다산 정약용, 초의선사가 닦아 제시한 ‘전통 녹차’ 제다와 그것에 기반한 ‘한국 수양다도’에서 찾아냈다. 저자는 오늘날 한국 전통 차인 녹차와 녹차 제다를 주축으로 삼는 한국 차농과 차 산업이 침체에 빠진 원인을 한국 차학계와 차계의 무지하고 무분별한 산화·발효차와 보이차를 맹종하는 차 사대주의라고 진단했다. 차 선진국인 중국과 일본에서 녹차 소비가 절대적인 이유는 녹차가 심신건강 수양음료로서 차의 3대 성분인 카테킨, 테아닌, 카페인을 가장 적절히 품고 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한국 차 삼현(三賢)인 한재, 다산, 초의는 일찍이 녹차의 이런 우수성을 한국 전통차와 차문화의 정체성으로 파악하여 명시하였다. 저자는 동양사상의 차학 이론에 기반한 월등한 한국 전통 차와 차문화가 최근 차 상업주의에 편승한 보이차 맹종 추세와 더불어 차산지 일부 지자체의 실적주의와 그곳 대학 차학 관련 일부 교수들의 한탕주의용 거짓 논리 개발이 결탁하여 폐기물 옛차(당나라 적 황갈색 떡차류)를 ‘복원’이라는 위선으로 등장시킴으로써 심각한 위기에 처해 있다고 경고한다. 저자는 『한국 차의 진실』이라는 책 이름은 오늘의 한국 차와 차문화가 차계와 차학계 주도 세력의 사리사욕과 명리 추구의 제물로써 왜곡과 농락의 대상이 되고 있음을 시사한다고 설명하고, 이 책에서는 한국 차 삼현의 절실한 차론(茶論)을 빌려 한국 차학계와 차계에서 진실한 차론을 외면하고 사리사욕과 명리추구에 경도된 일부 학자들과 차명망가들의 위선과 비리를 고발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책과나무 펴냄.

 


이능화 기자  teac2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 차와문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능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종로구 계동길 103- 4번지 3층  |  대표전화 : 070-7761-7208  |  팩스 : 0505-115-7208
등록번호 : 서울, 아03665  |  등록일 : 2015.3.30  |  발행인 : 이상균  |  편집인 : 이상균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상균
Copyright © 2023 뉴스 차와문화.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