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석- 물이석위귀物以錫爲貴

갤러리 일지 19일까지 이능화 기자l승인2023.01.06l수정2023.01.06 13:0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옛부터 차를 담는 차 항아리로 쓰여진 주석차함을 만날 수 있는 특별한 전시회가 열린다. 서울 안국동 갤러리 일지에서 오는 19일까지 열리는 ‘주석- 물이석위귀物以錫爲貴’전이 그것.

옛부터 다양한 차도구로 사용되어진 주석은 인류와 오랫동안 함께해온 금속으로 유해물질이 없고, 외부공기를 완벽하게 차단해 차의 신선도 뿐만 아니라 맛과 향을 오랫동안 유지할 수 있는 최고의 재료였다. 그런 이유로 인해 옛 차인들은 고급 차 포장 기물로 주석을 사용해왔다.

이번전시에서는 중국 주석제조의 대가인 심존주를 비롯해 청대 자사호 제작에 널리 이름을 알린 주석매, 임극서등 주석차호의 명인들 작품이 대거 출품됐다. 전시기간중에는 골동주석를 감별할 수 있는 방법을 알려주는 설명회도 함께 열릴 예정이다.

전시기간중에는 또 골동차도구에 노차를 맛볼 수 있는 특별한 찻자리도 마련되어 있다. 특별찻자리의 하이라이트는 11일에 열릴 예정인 ‘홍인차회’. 홍차특별차회에는 1980년대 8582, 1950년대 남인철병, 1950년대 홍인등의 차가 제공되며 참가비는 150만원으로 총 6인에 한정한다. 갤러리 일지는 차 도구와 향도구등 차와 향 전문 갤러리로 운영될 예정이다.

갤러리일지 – 서울 종로구 윤보선길 38. 02 732 2666.


이능화 기자  teac2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 차와문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능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종로구 계동길 103- 4번지 3층  |  대표전화 : 070-7761-7208  |  팩스 : 0505-115-7208
등록번호 : 서울, 아03665  |  등록일 : 2015.3.30  |  발행인 : 이상균  |  편집인 : 이상균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상균
Copyright © 2023 뉴스 차와문화.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