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택 춘일다회春日茶會

안동 소연향 15- 17일 서정애 기자l승인2022.04.06l수정2022.04.06 17:5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안동 소연향은 안동 고성이씨 탑동파 종택에서 오는 15일부터 17일가지 춘일다회를 개최한다

북송의 문인 소식蘇軾은 봄날 저녁 꽃을 바라보면 이렇게 시를 읊었다.“봄 밤의 한 시각은 천금에 값하나니, 꽃에는 맑은 향기 달에는 그늘. 풍악 잡히던 누대는 사람 없어 적적하고, 그네 뛰던 안뜰은 밤 들어 어둑하구나春宵一刻直千金춘소일각치천금 花有淸香月有陰화유청향월유음 歌管樓臺人寂寂가관누대인적적 鞦韆院落夜沈沈추천원락야침침 <소식蘇軾 춘야春夜>”

봄은 차의 계절이다. 또한 꽃의 계절이다. 찰나지간 천지만물에 지천으로 피어나는 녹색꽃들의 향연을 즐길 수 있는 시간은 찰나지간이다. 바야흐로 돌아오는 봄을 느낄 수 있는 고택 춘일차회가 열린다.

▲ 춘일차회가 열리는 안동 고성이씨 탑동파 종택.

안동 소연향은 안동 고성이씨 탑동파 종택에서 오는 15일부터 17일가지 춘일다회를 개최한다. 춘일다회 첫 번째 주제는 ‘구태여 부르지 않아도 산들바람 불어오니 맑은 향기 저절로 가득 차네不須更喚微風至 自有淸香滿院間’ 봄차와 다식, 두 번째 주제는 ‘가던 길을 멈추고 봄을 구경하니 一步二步三步立’ 봄차와다식, ‘오로지 고요한 사람만이 안다네 惟應靜者知’ 봄차와 다식, 네 번째 주제는 ‘여기는 별천지, 꿈꾸는 세상이라네 別有天地非人間’ 봄차와 다식등 1회당 총 4가지 주제로 열린다.

매일 오전11시와 2시 두차례 열리게될 춘일다회는 총 60분 동안 진행되며 봄을 담은 규빅티 3종의 선물을 증정한다.

예약 및 문의: 010 8676 1225.


서정애 기자  teac2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 차와문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종로구 계동길 103- 4번지 3층  |  대표전화 : 070-7761-7208  |  팩스 : 0505-115-7208
등록번호 : 서울, 아03665  |  등록일 : 2015.3.30  |  발행인 : 이상균  |  편집인 : 이상균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상균
Copyright © 2022 뉴스 차와문화.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