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근현대 차산업 선구자 홍소술옹 별세

대통령 산업 포장증 수상하고 죽로차 명인 지정 이능화 기자l승인2022.02.08l수정2022.02.08 10:5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한국근현대차산업의 선구자이자 산증인인 명인 홍소술옹 향년 92세로 별세했다. 전통식품명인 30호 홍소술옹은 1958년 전쟁이 할퀴고 가 폐허가 된 자리에 곡식이 아닌 차나무를 심었던 우리나라 차 사업의 선구자다. 2007년 대통령 산업 포장증을 수상하고 죽로차 명인으로 지정되었다. 한국차생산자연합회 회장을 맡아 대한민국차산업발전에도 기여했다.

"우리차의 정신과 가치는 국민들의 차에 대한 관심도에 달려 있으니, 한국차산업문화 발전을 위해 우리나라 차산업인들과 차문화인들이 함께해야 한다. 이같은 마음으로 한국차산업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해라."(홍소술옹 유언)

우리차산업과 차문화에 대해 마지막까지 걱정해왔던 죽로차명인 홍소술옹이 오늘 오전 향년 92세로 별세했다. 한국차문화산업한국근현대차산업의 선구자이자 산증인인 명인 홍소술옹 향년 92세로 별세해 전국차문화산업인들의 추모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전통식품명인 30호 홍소술옹은 1958년 전쟁이 할퀴고 가 폐허가 된 자리에 곡식이 아닌 차나무를 심었던 우리나라 차 사업의 선구자다. 차 나무를 재배한다는 개념 자체가 없었던 시절 전통차 복원과 다도문화에 뜻을 가지고 하동 화개면에 야생 녹차 재배를 시작했다.이 후 야생 녹차 재배를 위해 매일 산을 오르내리며 풀을 뽑고 돌을 고르며 야생녹차에 대한 애정을 더욱 키워 나갔다. 차를 덖는 다는 것은 그날의 바람과 습도, 햇빛까지 수 많은 자연의 변수를 조절하는 일이다. 환경의 조건에 따라 차를 덖는 정도를 조절해야 하는데 이것은 오랜 경험이 쌓이지 않으면 불가능한 일로 오랜 시간의 덖음 경험이 쌓여 죽로차 명인이 되었다.

죽로차는 이름 그대로 대나무 밭에서 자란 여린 차 잎을 덖은 것이다. 대나무 아래 녹차 나무를 심었는데 다솔사 ‘효당스님’이 죽로라는 이름을 붙여주셔서 죽로차가 되었다. 대나무 밭에서 녹차나무를 재배하는 것은 쉽지 않지만 대나무 그늘에서 자란 어린 차 잎은 차 맛이 순하고 그 향이 깊어 많은 차 애호가들이 사랑하는 차가 되었다.

▲ 한국차생산자연합회 회장시절 홍소술옹이 서울 프라자 호텔에서 개최한 행사에서 대렴차문화원 김애숙 원장을 비롯한 한국차문화산업 인사들과 함께 한국차산업발전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이 후 전통차의 맛과 향을 복원하기 위해 끊임없이 정진하며 다도 문화를 보급하기 위해 많은 활동을 펼치고 전통차를 대중적으로 보급하기 위해 차 산업의 선구자로서 역할을 하였다. 그 공로를 인정 받아 2007년 대통령 산업 포장증을 수상하고 죽로차 명인으로 지정되었다. 한국차생산자연합회 회장을 맡아 대한민국차산업발전에도 기여했다. 91세 고령의 연세에도 국산 녹차를 세계적인 명차로 만드는 것이 사명으로 삼고 최고의 전통 수제차를 만들기 위해 현역으로 정진하고 해왔다.

차를 좋아해 20대부터 따라다녔던 대렴차문화원 김애숙 원장은 “ 20대부터 따라 다녔다. 홍소술 옹께서는 불모지였던 하동차산업 뿐만 아니라 한국차산업을 음으로 양으로 이끄신 대부 같은 분이셨습니다. 또한 한국차문화 발전을 위해 전국의 차문화단체에 많은 도움을 줄 정도로 우리차문화발전에 기여하셨습니다. 마지막날까지 제다에 관한 연구와 한국차산업의 미래를 걱정하실 정도로 한국차산업에 대해 깊은 사랑을 보내주신 분이다.”고 추모했다.

빈소는 하동병원 장례식장이며 발인은 오는 10일이다. 연락처 한국차생산자연합회 홍순창 회장. 010 3882 6781.


이능화 기자  teac2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 차와문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능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종로구 계동길 103- 4번지 3층  |  대표전화 : 070-7761-7208  |  팩스 : 0505-115-7208
등록번호 : 서울, 아03665  |  등록일 : 2015.3.30  |  발행인 : 이상균  |  편집인 : 이상균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상균
Copyright © 2022 뉴스 차와문화.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