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나무 그림자 섬돌을 쓸어도...

윤영화의 묵향당첩墨香堂帖 서예가 윤영화l승인2021.05.17l수정2021.05.17 19:4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서예가 가회嘉會 윤영화 作 – ‘죽영소계진부동竹影掃階塵不動 월천담저수무흔月穿潭底水無痕’ 대나무 그림자 아무리 섬돌을 쓸어도 티끌하나 일지 않고, 달이 연못 속을 꿰뚫어도 물에는 흔적이 없구나‘.

진리에 목말라 목숨을 걸고 수행을 하던 한 사람이 진리를 깨우쳤다는 스승을 찾아갔다. 그는 다짜고짜 물었다.

“이 세상을 살아갈 참 진리는 무엇입니까”

“ 차나 한잔 하고 가게”

“저는 한가하게 차를 마시러 온 것이 아닙니다. 이 세상을 모든 이치를 꿰뚫는 참 지혜를 찾아왔으니. 그 답을 해주시기 바랍니다.”

“차나 한잔 하고 가라니까”

“다시 한번 묻겠습니다. 궁극의 참 지혜는 어디에 있습니까.”

“그냥 차나 한잔하고 가게”

그는 찻상을 박차고 나가버렸다. 진리를 깨우쳤다는 스승옆에서 차 심부름를 하던 제자가 물었다.

“스승님 왜 차나 한잔하라고만 하십니까”

“자네도 차나 한잔하게”

궁극의 본질은 어디에 있을까. 찾는다고 찾아지지 않고, 묻는다고 답변을 들을 수 없는것이 궁극의 본질이다. 그 본질의 대상은 사람마다 다르지 않고 같다. 그래서 궁극의 진리인 것이다. 차 한잔에도, 지하철에서도, 비행기 안에서도 그 궁극의 진리는 같다. 그런점에서 만류귀종萬流歸宗이다. 흔들리지 않는 굳건함, 변하지 않는 진리가 바로 궁극의 진리다. 그 궁극의 진리는 곧 우주만물의 평등한 평화와 무한한 사랑이다. 대나무 그림자가 섬돌을 아무리 쓸어도 티끌하나 일지 않고, 달이 연못속을 아무리 꿰뚫어도 그 흔적이 남지 않는 이치와 같다.

 

 


서예가 윤영화  teac2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 차와문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예가 윤영화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종로구 계동길 103- 4번지 3층  |  대표전화 : 070-7761-7208  |  팩스 : 0505-115-7208
등록번호 : 서울, 아03665  |  등록일 : 2015.3.30  |  발행인 : 이상균  |  편집인 : 이상균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상균
Copyright © 2022 뉴스 차와문화.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