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권인, 범대생등 옛 자사호 100여점

‘천년 세월을 담다! 호중천지’展 8월 21일 – 9월11일 최원형l승인2020.07.30l수정2020.07.30 16:3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민국 범대생 진권호, 300cc

천년세월을 담아낸 자사호와 천년의 세월을 살아온 차를 만날 수 있는 특별기획전이 열린다. ‘천년 세월을 담다! 호중천지’전이 그것. 한국호우회 및 윤우의 자사호이야기가 주관하는 이번 전시회에는 청말 6대가인 소권인의 죽절호, 민국시기 범대생의 진권호등 지금껏 볼 수 없었던 자사화 명인들의 특별한 작품 100여점을 만날 수 있다. 수천 년을 이어온 팽차烹茶 문화에서 자사호라는 기물이 찻자리에 선 것은 불과 천 년 전의 일이다. 늦게 탄생한 자사호지만 팽차문화에서 최고의 평가를 받는 자사호는 우리가 아직까지 제대로 범접해보지 못한 것이다.

▲ 청말 소권인 죽절호, 500cc

이번 ‘천년세월을 담다 ! 호중천지’전은 고古자사호의 내력들을 고스란히 담은 기획전이다.이번전시의 주관자이자 소장자인 홍윤우 자사호칼럼리스트는 “ 호壺는 비었고 말이 없다. 형상이 있으되 자신을 오롯이 비웠으니, 호 속에 못 담을 것이 있으랴. 땅에서 나와서 하늘의 기운을 받아 만들어져 천년의 차茶와 억년의 찻물을 담는 그릇이 되었다. 호중壺中에 천지를 담았으니 무엇이 더 필요할까. 찻물 끓이는 연기 모락거리는 마을에 호壺가 먼저 자리를 잡으니 차와 사람도 벗이 되어 그 곁에 머무는구나. 세상사, 이보다 더 큰일도 없으니. 호중천지壺中天地 라!. “고 표현했다.

광안갤러리. 부산 수영구 광남로 146. 051-753-7737


최원형  teac2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 차와문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원형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종로구 계동길 103- 4번지 3층  |  대표전화 : 070-7761-7208  |  팩스 : 0505-115-7208
등록번호 : 서울, 아03665  |  등록일 : 2015.3.30  |  발행인 : 남정숙  |  편집인 : 남정숙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상균
Copyright © 2020 뉴스 차와문화.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