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년차나무 세계유전자은행 등록예정

하동녹차연구소 연구개발팀 논문서 이명규 기자l승인2019.07.12l수정2019.07.12 20:5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세계유전자 은행에 등록될 정금리 천년차나무.

우리나라 차 시배지 하동군 화개면 정금리에 있는 천년차나무의 엽록체 유전체가 국내 처음으로 밝혀져 천년차나무의 엽록체 서열이 세계유전자은행(GenBank)에 등록될 예정이다. 한국차학회지 제25권 2호에 하동녹차연구소(소장 김종철) 심두보 박사를 비롯한 연구개발팀은 ‘하동 천년차나무의 엽록체 유전체 분석에 관한 논문’을 발표했다. 녹차연구소 연구개발팀은 정금리 천년차나무에서 확보한 찻잎으로 지난해부터 유전자 돌연변이 상태를 동시에 분석하는 차세대 염기서열(NGS) 분석 방법을 적용해 천년차나무의 유전자 변화를 조사하고 그 근원을 추적 조사했다. 연구개발팀은 연구 결과 생산된 총 염기서열은 156Gbp(유전자 단위)로, 세계유전자은행(GenBank)에 등록된 11종의 서열에 지도화(mapping)해 확보한 최종 엽록체 유전자 서열 15만 7025bp를 확인했다. 연구팀은 또 계통수(Phylogenetic tree)로 근연관계를 확인한 결과 대엽종과는 뚜렷한 차이를 보였으며, 중국 ‘용정 43’(중국 차나무 품종 이름)와 가장 유사한 서열을 보였다. 연구팀은 세계유전자은행에 등록된 일본품종의 엽록체 유전체 서열이 없어 일본 대표 품종을 대상으로 엽록체 유전체 분석을 진행해 근연관계를 확인하는 중이며, 연구 결과는 추후 국제과학논문(Sci.)에 게재할 계획이다. 하동천년차 엽록체 유전체 서열 15만 7025bp가 이번 국내 논문 게재에 이어 향후 국제과학논문에 게재되면 곧바로 세계유전자은행에 등록된다. 김종철 소장은 “하동 ‘천년차(Cheon-nyeon cha)’ 엽록체 서열이 세계유전자은행에 등록되면 천년차의 이름을 전 세계에 알리는 동시에 향후 하동 왕의 녹차의 브랜드와 마케팅 등 다양한 범위에서 활용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명규 기자  teac2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 차와문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종로구 계동길 103- 4번지 3층  |  대표전화 : 070-7761-7208  |  팩스 : 0505-115-7208
등록번호 : 서울, 아03665  |  등록일 : 2015.3.30  |  발행인 : 남정숙  |  편집인 : 남정숙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상균
Copyright © 2019 뉴스 차와문화.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