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동보이차. 차도구 출품받는다

한국경매추진위원회, 7월 25일까지 이명규 기자l승인2019.07.11l수정2019.07.11 19:3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1950년대 갑급남인청병과 1950년대 남인철병.

자신이 소장한 골동보이차나 골동차도구에 대해 정확한 평가를 받을 수 있는 경매전이 열린다. 한국경매추진위원회와 홍콩 L&H AUCTION 사굉경매회사는 공동으로 오는 27일 서울 포시즌스 호텔 누리볼룸(6층)에서 경매출품설명회를 개최한다. 한국경매추진위원회는 오는 25일까지 90년 이전 골동보이차와 차도구 출품을 받는다.

한국경매추진위원회는 “골동보이차. 차도구 한국 경매추진위원회가 중국 홍콩L & H AUCTION과 함께 한국골동보이차와 골동차도구 시장의 투명한 시장 환경조성을 위한 경매출품 설명회를 개최합니다. 골동보이차와 골동차도구를 소장하고 있는 누구나 참여해 자신의 소장품을 평가받을 수 있습니다. 열린 행사로 진행되는 이번 경매출품설명회는 골동보이차와 골동차도구 및 보이차와 차도구에 관심이 있는 모든 분들도 환영한다.”고 밝혔다.

오후 1시부터 오후 5시까지 열리게 되는 이번 경매출품설명회는 50년 남인철병 시음회와 호급 보이차 특별전시회도 함께 만날 수 있다. 50년대 남인철병 차 시음회의 참가비는 10만원이며 선착순 100명에 한 한다. 한국경매추진위원회는 또 27일, 28일 양일간에 걸쳐 100년 송빙호 특별차회를 개최한다. 참여인원은 1회당 8명에 한정된다.

참가문의 및 출품문의_ 골동보이차 차도구 한국경매추진위원회 담당 010- 4680-9998. 포시즌스 호텔 서울- 서울 종로구 새문안로 97.

 

▲ 골동보이차 경매시장이 열리고 있다.

홍콩 L&H AUCTION 사굉경매회사

홍콩 사굉경매유한공사는 지난 2013년 주자선생의 주도로 골동 라이카 카메라 경매로 출발하여 차, 차 도구, 향, 옥, 마오타이주, 희귀보양품 등 진품들을 끝임없이 영입하였으며 봄가을 두 차례의 골동보이차경매로서 또 보이차 경매의 전문 장을 열었다. 홍콩사굉은 차 소장계에서 공인하는 골동보이차전문 경매회사로 성장하였다. 2018년, 주자선생은 홍콩시티의 유명인사들과 함께 기금회사를 설립하였다. 홍콩 ≪ 印可堂≫의 설립은 보이차 투자의 새로운 시작을 상징한다. 수차례의 차회를 통해 다양한 골동품 보이차를 선보이며 우아한 차 공간에서 소통을 하고 중화 차문화를 이어간다. 2019년 홍콩 사굉경매회사는 홍콩 코즈웨이 베이의 3000평방미터의 사무와 전시, 경매 등 다양한 행사를 진행할수 있는 아름다운 시티뷰를 지닌 새로운 공간으로 이전하였다. 춘 추 두차례의 경매 외 다양한 주제의 차회와 모임, 차문화 관람을 진행할 예정이다. 사굉문화센터의 오픈은 소장가들에게 더욱 친절한 서비스와 편리함을 더할것이며 홍콩 사굉의 새로운 발전을 상징한다. 홍콩 사굉그룹 창시인이며 보이차 전문가, 소장가로 활약하고 있는 주자선생은 「仕以高品而宏」 ‘선비는 고품격으로 큰 뜻을 이룬다’는 경영 정신과 이념을 받들고 있다. 「宏」굉은 방대하다, 광대하게 발전시킨다는 의미를 지니고, 「高品」은 고품질, 고품위, 높은 신용도를 뜻한다. 사굉문화센터 창시인, 사굉차헌 창시인이기도 한 그는 현재 사굉경매유한공사 총재, 《印可堂》 행정총재를 맡고 있다.

한국경매추진위원회

한국경매추진위원회는 2019년 5월에 관련 차 전문가 그룹에 의해 설립됐다. 한국경매추진위원회는 홍콩 L&H AUCTION사굉경매회사와 합작으로 한국내 골동보이차와 골동차도구 홍콩경매출품을 대행해주는 역할을 한다.


이명규 기자  teac2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 차와문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종로구 계동길 103- 4번지 3층  |  대표전화 : 070-7761-7208  |  팩스 : 0505-115-7208
등록번호 : 서울, 아03665  |  등록일 : 2015.3.30  |  발행인 : 남정숙  |  편집인 : 남정숙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상균
Copyright © 2019 뉴스 차와문화.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