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발효차를 만드는 인연을 만나다

중국 운남성 운보연 대표의 고수차 마로다연 법진l승인2019.02.07l수정2019.02.07 17:1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광양 정토사 법당차실에서 봄을 기다리는 매화.

어젯밤 네 가지 차를 마셨다. 내가 만든 작설차와 80년대 말 보이청병( 흔히들 7542 라고 하지요) 과 몇 년 전 중국에 가서 직접 차를 만드는 분으로부터 구해서 어느 스님께 전하고 한편 얻은 지묵당( 흔히들 운보연)상표가 붙은 고수차 잎으로 만든 차( 2009년)를 마셨다. 제다한지 오래되지 않았지만 지묵당 차는 내가 그동안 마셔본 차 중에서는 맛과 향이 으뜸이었다.

내가 지금 관심을 가지고 가꾸고 있는 200년 된 금천차밭과 인연이다. 차를 만드는 초창기부터 나는 그냥 찻잎이 좋아서 아무것도 모르고 그 밭 차 잎만 사용했다. 어느 날 객지에 나갔다 옆 좌석에 앉은 사람들끼리 주고받은 이야기를 듣고 내 귀를 의심했다.

" 오늘 광양에 100년이 훨씬 넘은 차밭에 다녀왔어요."

오잉? 무슨 뻥을 치고 야단들이야 ? 내가 광양 사는 사람인데. 이상한 유언비어라고 생각했다. 그리고 몇 년 후 서울에서 이사를 내려와 악양에서 발효차를 만드는 사람이 광양에 200년 된 차밭이 있다고 침을 튀기며 이야기를 했다. 도대체 그 장소는 어디냐 ? 차 밭 소유자는 누구냐 묻다가... 내가 해 마다 만드는 그 차 밭이 아닌가. 그동안 나는 그런 이야기를 들어 본적도 없이 오로지 찻잎이 좋아서 샀다. 그리고 그 차밭 주인이 돈에 눈이 멀어 화학 비료라도 줄까봐 일부러 찻잎 가격도 남들보다 후하게 쳐주었다. 내 차밭 돌보듯 그곳을 10년 넘게 가꾸며 찻잎이 필요한 사람에게 소개를 해 왔었다.

점점 시간이 흐르면서 차밭주인은 다른 사람들에게 먼저 차 잎을 따서 팔기 시작했다. 차 농가의 어리석은 행동에 억장이 무너졌다. 그 동네 200년 된 차나무 밭은 약 2만평 규모였다. 그 차밭의 소유자는 총 3사람. 4천평, 7천평, 9천평으로 나뉘어 있었다. 그중에서 가장 가치가 있던 차밭이었던 9천평은 주인의 무관심으로 묵정밭이 되어 있었다. 하늘이 도왔을까 그 9,000평 주인으로부터 어느날 연락이 왔다.

" 스님이 알아서 돌보고 차 잎을 사용 하세요."

나는 그 말을 듣는 순간 천하를 얻은 기분이었다. 하지만 묵정밭이 된 차밭을 무슨 수로 제대로 가 꿀 것인가. 작년에 많은 분들로 부터 후원을 받아 일부 차나무를 관리를 했지만 치고 올라오는 칡넝쿨을 이길 재간이 없었다. 올해도 인도로 떠나기 전 작설차 만들 양 만큼만 관리를 해 놓고 떠났다.

10년도 훨씬 전 어느 날 중국 운남성에서 차를 만든다는 운보연 대표가 한국에 왔다. 밤을 새며 차 이야길 나눴다. 그가 가지고 온 생차를 우려 마셨다. 내가 우습게 생각 했던 중국 생차 맛 하고는 맛과 향이 완전 달랐다. 그 원인이 다름 아닌 운보연 대표의 차는 오래된 고수차( 200- 700년)차나무 잎으로 만들었기 때문이었다.

차를 좋아하는 스님들이 하는 이야기 중에 아무개 스님이 중국에 가서 차를 제대로 만들어 국내 시장은 물론이고 중국 차 시장에서 차맛을 인정받고 신뢰를 얻어 크게 성공한 사람이 있다고 했다. 도대체 그 사람이 누군지 알 수가 없었다. 그동안 운보연 대표에게 차를 구입해서 한국 차인들이게 구매 대행을 해 준적이 몇 번 있었고 다른 물류 운반 상담으로 ( 속가 가족이 중국에서 물류 운송 사업을 하고 있다.) 서로 간에 띄엄띄엄 연락을 주고받고 지냈다. 내가 그로부터 느낀 인상은 참 정직한 마음으로 차를 만들고 있구나.

▲ 광양정토사 법당차실에서 봄을 기다리는 산수유.

나는 그동안 중국으로 건너가 차 사업을 하구나 정도로 그의 신상에 아는 것이 없었다. 몇 년이 지나 전해들은 소식은 그곳 아가씨랑 결혼을 해 아이까지 낳고 산다고 했다. 그런데 최근 마로다연에 와서 늦도록 차를 마시던 한 손님이 운보연 대표가 다름 아닌 그 소문이 자자했던 백양사 문중 그 스님이란다. 운보연대표와 마로다연에서 밤새도록 차를 마셨지만 그 어떤 것도 묻지도 알지도 않았다. 그중에서도 가장 남는 기억 한 토막이 있다. 한국 소엽종으로 발효차를 연구하고 만들 수 있는 비법 한가지만 가르쳐 달라고 했는데 머뭇머뭇 망설이고 말을 안했다. 그 머뭇거림을 보고 나는 당돌하게 한 마디 쏘아붙였다.

" 그 까짓게 뭐라고 안 가르쳐 주세요"

그가 마지 못해 한가지 팁을 주었다. 밝힐 수는 없지만 꼭 지켜야할 한가지를 내게 알려주었다. 들어 보면 별것이 아닌 듯 하지만 발효차를 만드는 과정에서는 매우 중요한 대목이었다. 그가 알려준 꼭 지켜야할 한가지가 내가 만든 < 마로단차> 의 맑고 깨끗한 맛은 결정이 되었다고 해도 틀린 말이 아니다. 보이차를 정직하게 잘 만든다는 소문이 자자했던 운보연 대표가 내가 만드는 < 마로단차> 한 꼭지점을 힌트로 가르쳐 준 일 을 지금껏 나만 모르고 있었던 것이다.

차 맛을 알아차리는데 무슨 이야기가 필요 하겠는가. 차를 많이 마셔 본 사람 입맛은 결코 이길 수가 없다. 자기 돈을 내고 차 한편 사 먹지 않은 사람들이 자신만이 최고의 차 전문가 마냥 글을 쓰고 있는 꼴을 보고 있노라면 볼썽사나운 생각이 든다. 차 공부를 하고 싶은 이가 있다면 권하고 싶다. 차는 상표 보고 이름보고 배우지 말고 직접 이런저런 차를 많이 마셔보라고...


마로다연 법진  teac2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 차와문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로다연 법진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종로구 계동길 103- 4번지 3층  |  대표전화 : 070-7761-7208  |  팩스 : 0505-115-7208
등록번호 : 서울, 아03665  |  등록일 : 2015.3.30  |  발행인 : 남정숙  |  편집인 : 남정숙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상균
Copyright © 2019 뉴스 차와문화.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