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량감, 화사한 묵은내, 어두운 황녹색 탕색

장흥 청태전 김규원 기자l승인2019.01.23l수정2019.01.23 10:5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동안 미세먼지가 심했습니다. 코의 컨디션도 좋지가 않으니, 일상 속 깨알같은 행복을 빼앗긴듯 한 기분입니다. 온 몸을 짓누르는 이 피곤함을 떨치기위해 콧등에 레몬 에센셜 오일을 한 방울 떨어트리고 눈을 감습니다. 코끝에서 반짝이는 향기에 막힌 숨통이 트이고, 기분도 금새 따스해집니다. 기운이 나니, 차 마실 기분도 돌아왔습니다. 그래, 차 한잔하고, 마음 잡고, 다시 뚜벅뚜벅 하루를 이어나가야겠습니다.

향香-

향에 이름처럼 푸른 이끼스러움이 있습니다. 녹차도 아닌데 시원하고도 비린한 것이 바다가 떠오르네요. 뒤이어 오는 새큼한 향은 홍차같은 느낌을 자아내지만 분명 홍차는 아닙니다. 그렇다고 내가 아는 그 어떤 발효차와도 같지 않은 아주 독특한 캐릭터입니다. 굳이 글로 써보자면 매우 가라앉은 청량감. 화사한 묵은내.. 라고 적어볼 수 있겠습니다. 어두운 황녹색의 탕색과 딱 어울리는 향입니다.

미味-

새큼한 향에 연한 신맛이 있어 가벼운 것 같지만 꽤 질감도 느껴지고 후운도 부드럽습니다. 쓰고 떫은 맛은 거의 없고 포다가 계속될 수록 대추같은 달짝한 맛이 도드라집니다. 개운한 목넘김 후에는 입 안이 건조해지니 회감이 매우 옅습니다. 마시다보니, 어린 잎만 골라 자연위조 시킨 백차가 오래 묵은듯한 느낌도 납니다. 이 차도 익으면서 점점 더 개운해질까 기대가됩니다. 아~ 마신 뒤 내쉬는 숨에도 맑은 이끼가 서려있네요. 청태전. 참 잘 어울리는 예쁜 이름입니다.


김규원 기자  teac2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 차와문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종로구 계동길 103- 4번지 3층  |  대표전화 : 070-7761-7208  |  팩스 : 0505-115-7208
등록번호 : 서울, 아03665  |  등록일 : 2015.3.30  |  발행인 : 남정숙  |  편집인 : 남정숙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상균
Copyright © 2019 뉴스 차와문화.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