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하향, 거친 떫은 기운과 두터운 단맛

유기농 백모단 15 김규원 기자l승인2019.01.14l수정2019.01.14 10:4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행여나 하얀 솜털이 망가질까봐 조심히 물을 붓습니다. 보송보송한 잎사귀들이 물 위로 고스란히 떠올라 개완 뚜껑을 닫기도 조심스러운 차. 오늘은 특급 백모단입니다.

향 香-

잎사귀의 시원한 싱그러움이 모락모락 피어오릅니다. 박하향이 한 김 가시면 묵직한 수지의 향이 납니다. 이 기름진 나무의 향 역시 처음에는 신선하게 왔다가 나중에는 패티한 느낌만 남습니다. 마치 방안에서 감자를 찌고있는 것 같네요.

미味-

거칠고 떫은 기운이 감도는 두터운 단맛입니다. 보이생차 느낌이 들만큼 차 기운이 강렬합니다. 바디감이 좋고 기운도 센 편이라 찻물이 몸 깊숙히 쑤욱- 훑어 올라오는 것 같은 힘이 있습니다. 뒤에는 박하향이 또렷하니 절로 큰 숨이 내쉬어집니다. 포다를 거듭할수록 맛의 중심이 본연의 바디감에서 여운으로 이동하며 부드러워집니다. 향 때문인지 찐 감자스러운 맛이나고 혀에 고인 침조차 짭쪼름하게 느껴집니다.

마침 배도 고파오니, 왠지 오늘 저녁은 오랜만에 소금 탈탈 뿌려넣은 감자볶음을 먹어야겠습니다. 밥은 차를 부르고, 차는 다시 밥을 부르니, 끊임없이 에너지의 순환을 이어가는 이 놀라운 자연의 이치에 몸을 맡겨야겠지요.


김규원 기자  teac2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 차와문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종로구 계동길 103- 4번지 3층  |  대표전화 : 070-7761-7208  |  팩스 : 0505-115-7208
등록번호 : 서울, 아03665  |  등록일 : 2015.3.30  |  발행인 : 남정숙  |  편집인 : 남정숙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상균
Copyright © 2019 뉴스 차와문화.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