젖은 잎사귀의 두터운 화과향

수선 - 17 기명차엽연구소 김규원 기자l승인2018.12.19l수정2018.12.19 13:1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처음 와 본 나라奈良의 겨울은 청명하고 온화합니다. 유유자적 거리를 걷다가 새우튀김과 우동 한 그릇을 싹싹 비운 뒤 온천물에 몸을 푹 담그고 나왔습니다. 머리를 말리면서 오늘 밤은 우롱차, 그 중에서도 수선을 마셔야지, 합니다. 그리고 이미 마음은 거기에 가있습니다.

향香-

젖은 잎사귀의 두터운 화과향이 나를 반겨줍니다. 하지만 그 진득한 구수함에 속으면 안됩니다. 금새 탄배향이 몰려 올테니까요. 대신 찻물의 향은 수줍게 많은 것들을 품고 있네요. 그 어떤 것도 도드라지지 않지만 있을 건 다 있으니 뭔가 기대되는 향입니다.

차茶-

한번 윤차를 했는데도 첫 두세포는 맛이 거슬립니다. 시큼하고 꼬소하고 스모키한 맛이 혼잡하게 다가오니 언짢게 느껴지기도합니다. 입에 한참물고 숙성이라도 시켜서 삼켜야하나 생각해봅니다.

그런데 네포째부터 드러나는 본성은 아주 말끔합니다. 특히 혀 위에 점잖게 남는 밀키함이 참 인상적입니다. 과하지 않은 무게감과 수선 특유의 맑음으로 차분한 기운을 줍니다. 신기하네요~ 이 장소 이 날씨에 너무도 딱 맞는 차가 우려진 것 같습니다. 청명하게 그리고 온화하게.

오늘은 함께 자리해 주신 선생님과 시간가는 줄 모르고 대략 열다섯포는 내리 마셨습니다. 그럼에도 이 점잖은 수선은 끝없이 맑은맛을 내어주고 있으니, 그저 고마울 따름입니다. 엽저는 이리 뜯기고 저리 찢겨서 못생겼지만 유난히 윤기가 흐릅니다. 차가 주는 마음이 빛이난다 나는 그렇게 생각합니다.


김규원 기자  teac2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 차와문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종로구 계동길 103- 4번지 3층  |  대표전화 : 070-7761-7208  |  팩스 : 0505-115-7208
등록번호 : 서울, 아03665  |  등록일 : 2015.3.30  |  발행인 : 남정숙  |  편집인 : 남정숙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상균
Copyright © 2019 뉴스 차와문화.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