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로 개발된 차 숙성항아리

박달요 정성환 초대전 12일- 17일 이시향 기자l승인2018.12.12l수정2018.12.12 20:5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차의 장기간 보관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무엇일까. 바로 차 항아리다. 섬세하고 미묘한 향을 가진 차를 장기간 보관 맛있는 차를 만들기 위해서는 고온에서 과학적으로 구워진 차 항아리를 선택해야 한다. 박달요 정성환 도예가는 2002년 국내 최초로 차 전용 차숙성항아리를 개발해 보급하고 있다. 정성환 도예가의 차 숙성항아리는 정 도예가가 특수하게 개발한 장작가마에서 1,100℃이상의 고온에서 완벽하게 구워진다. 그렇게 탄생한 차 숙성항아리는 전통한지처럼 습도를 완벽하게 조절해 차를 완벽하게 보존 숙성 시킨다. 그리고 차의 습을 완벽하게 제거해 차 맛을 한층 깊게 한다.

“숙성차 항아리에 들어가면 차 맛이 한층 부드러워지고 단맛이 일정하게 우러난다. 뿐만 아니라 차의 기운도 상승하게 된다. 차 숙성항아리 개발이후 차인들이 지속적으로 애용하고 있는 것 자체가 이미 검증이 끝난 것으로 보여진다.”

정작가가 만들어내고 있는 차 숙성항아리는 다양하다. 우리발효차를 넣을 수 있는 숙성항아리, 보이차 한편을 넣을 수 있는 숙성항아리, 다섯편을 넣을 수 있는 숙성항아리, 수십편의 보이차를 넣을 수 있는 숙성항아리등으로 나뉘어 있다. 차 숙성항아리 뿐만 아니라 잔 역시 차맛의 풍미를 한층 올려주는 역할을 한다. 숙성차항아리 뿐만 아니라 무유계열의 다관 역시 마찬가지다. 정작가의 작품들은 다른 작가들이 따라올 수 없는 과학적인 비밀이 숨어있다. 기본토와 그와 배합되는 재료들과 그가 직접 개발한 가마에서만 만들어낼 수 있기 때문이다.

이번전시에서 정작가는 또 물 항아리를 비롯해 다양한 작품들도 함께 전시를 한다. 갤러리 차와문화 오는 17일까지.

갤러리 차와문화_ 서울 종로구 계동길 103-4번지. 070-7761-7208.


이시향 기자  teac2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 차와문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종로구 계동길 103- 4번지 3층  |  대표전화 : 070-7761-7208  |  팩스 : 0505-115-7208
등록번호 : 서울, 아03665  |  등록일 : 2015.3.30  |  발행인 : 이상균  |  편집인 : 이상균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상균
Copyright © 2023 뉴스 차와문화.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