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경혜의 보듬이 '가야'

시대를 담는 새로운 찻그릇 '보듬이전' 이명규 기자l승인2018.12.05l수정2018.12.05 13:0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허경혜_가야Gayah 보듬이_8.9×10.9. 가야 때 손 빚음 한 찰흙 토기들은 신라 그릇의 바탕이었다. 허경혜는 옛 가야 땅 흙속에서 몽환적 금색을 두 손으로 불러내어 굴곡져 아픈 가야의 아득한 소식을 묻고 있다. 갤러리 차와문화 초대전. 12월 4-9일까지.

허경혜 작가는 베테랑 도공이면서 동시에 가장 주목받는 찻그릇 신인이다. 평생을 흙으로 작업하며 살아온 그녀는 손에 닿는 흙의 성질을 누구보다 잘 안다. 물레 없이 기초부터 완성까지 손으로 성형하는 작품들은 감탄을 잣게 하는 공이 느껴진다. 미묘하게 흐르는 듯한 색채감도 별미다. 많은 사람들이 말한다. 그의 작품은 도기의 근원에 깊숙히 들어가 있다고. 갤러리 차와문화 4일부터 9일까지. 서울 종로구 계동길 103-4. 070-7761-7208.

▲ 허경혜의 보듬이가야Gayah_8.9×10.9. 가야 때 손 빚음 한 찰흙 토기들은 신라 그릇의 바탕이었다. 허경혜는 옛 가야 땅 흙속에서 몽환적 금색을 두 손으로 불러내어 굴곡져 아픈 가야의 아득한 소식을 묻고 있다

이명규 기자  teac2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 차와문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종로구 계동길 103- 4번지 3층  |  대표전화 : 070-7761-7208  |  팩스 : 0505-115-7208
등록번호 : 서울, 아03665  |  등록일 : 2015.3.30  |  발행인 : 남정숙  |  편집인 : 남정숙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상균
Copyright © 2018 뉴스 차와문화.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