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특별기고] 박하향, 거친 떫은 기운과 두터운 단맛
행여나 하얀 솜털이 망가질까봐 조심히 물을 붓습니다. 보송보송한 잎사귀들이 물 위로 고스란히 떠올라 개완 뚜껑을 닫기도 조심스러운 차. 오늘은 특급 백모단입니다. 향 香-잎사귀의 시원한 싱그러움이 모락모락 피어...
김규원 기자  2019-01-14
[특별기고] 짙고 기름진 고소함과 강렬한 시큼함!
재미있는 차를 만났습니다. 암차의 향이 나면서 강한 신맛이 나는 이 차는 러시아와 터키 사이에 위치한 조지아라는 나라에서 재배된 홍차입니다. 조지아, 이름도 낯선 이나라가 중국과 인도, 스리랑카를 뒤잇는 주요 홍차 생산국가일 줄이야! 전 세계가 가장 ...
김규원 기자  2019-01-07
[특별기고] 포근하고 몽환적인 단향
새해가 밝았습니다. 미뤄둔 생각들을 정리도 할 겸 괜히 종이를 꺼내서 끄적여보다 그만두고 개완을 꺼냈습니다. 찻잔이나 기울이다 여유가 생기면 그때 다시 하던가하지요. 올해도 끽다거 . 향 香-정말 감동적인 차향 입니다. 매우 기운찬 구수...
김규원  2019-01-04
[특별기고] 60원짜리 녹차
일본어를 전혀 모르니 드문드문 보이는 한자 간판 몇개에 의존해서 골목을 휘젓고 다닙니다. 그러다 들어온 반가운 그 한 글자, 차 茶 ! 차茶-센차 (일본 녹차)일본 나라현 아무개 골목의 낡은 차가게 구입 향香-평범한 센차 ...
김규원 기자  2018-12-24
[특별기고] 젖은 잎사귀의 두터운 화과향
처음 와 본 나라奈良의 겨울은 청명하고 온화합니다. 유유자적 거리를 걷다가 새우튀김과 우동 한 그릇을 싹싹 비운 뒤 온천물에 몸을 푹 담그고 나왔습니다. 머리를 말리면서 오늘 밤은 우롱차, 그 중에서도 수선을 마셔야지, 합니다. 그리고 이미 마음은 거...
김규원 기자  2018-12-19
[특별기고] 안정감이 주는 반전의 묘미가 일품
강원도 속초에 여행 왔습니다. 아침 눈을 뜨자마자 커텐을 여니 유리창을 자욱하게 덮은 성에가 바깥의 온도를 말해주고 있습니다. 오늘은 차가 익숙하지 않을 나의 동행을 위해 가장 무난할 차로 골라왔습니다. 입에 맞아야 할텐데요. 향香-소나...
김규원 기자  2018-12-10
[특별기고] 도원명 무릉도원의 향기를 품다
향에는 숨 한번으로 새로운 공간을 창조해내는 힘이 있습니다. 그래서 나는 사람들에게 지금 당장 행복해지는 가장 간단한 방법은 향이라고 말합니다. 하지만 스스로가 빠져들 만큼 구체적인 풍경을 펼쳐내는 향을 만나는 것은 쉽지 않습니다. 그만큼 향 자체의 ...
김규원 기자  2018-12-03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종로구 계동길 103- 4번지 3층  |  대표전화 : 070-7761-7208  |  팩스 : 0505-115-7208
등록번호 : 서울, 아03665  |  등록일 : 2015.3.30  |  발행인 : 남정숙  |  편집인 : 남정숙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상균
Copyright © 2019 뉴스 차와문화. All rights reserved.